로그인정보가 유효하지 않습니다.
보안을위해 재로그인해주십시오.

Hello, Stranger!

모두 한평생이다. sweetmagic (sweetmagic) 2012-5-24  15:12:59

 

 


 

 

 

 

요 앞, 시궁창에서 오전에 부화한 하루살이는

점심때 사춘기를 지나고 오후에 짝을 만나.

저녁에 결혼했으며, 자정에 새끼를 쳤고,

새벽이 오자 천천히 해진 날개를 접으며 외쳤다.

춤추며 왔다가 춤추며 가노라.

미루나무 밑에서 날개를 얻어

칠일을 산 늙은 매미가 말했다.

득음도 있었고 지음이 있었다.

꼬박 이레동안 노래를 불렀으나

한번도 나뭇잎들이 박수를 아낀 적은 없었다.

칠십을 산 노인은 중얼거렸다.

춤출 일 있으면 내일도 미뤄두고,

노래할 일 있으면 모레도 미뤄두고,

모든 좋은 일이 좋은 날 오면 하마고 미뤘더니

가쁜 숨만 남았구나.

그 즈음 어느 바닷가엔 천 년을 산 거북이가

느릿느릿 천 년째 걸어가고 있었다.

모두 한평생이다.

 

 

-반칠환, 한평생-

Back 목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