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정보가 유효하지 않습니다.
보안을위해 재로그인해주십시오.

첫 연애로 결혼까지

4화 - 지난번에 펜 빌렸던 사람인데요... 통통튀는참새 (amy0205) 2022-2-23  05:45:22






S: 하이 하이 - 둘이 초면은 아니니까 그냥 그룹체팅 만들었다~

J: 헬로

반갑지만 나는 내일 일찍 출근 해야되서 자겠음 굳밤~



(카톡을 확인한 A는, 기분이 썩 좋지 않다. 하지만 J의 '반갑지만'이라는 단어를 본후, 설레인다.)



A: '무슨 대화 시작하자마자 자러간다그러지? 이럴거면 아예 그냥 내일 아침에 답하던가. 진짜 이상한 사람이네...

그래도 뭐, 반갑다니 나를 기억은 하나보네?'



A: 갑자기 그룹체팅에 초대되서 좀 놀랐네요 ㅋㅋ

네, 안녕하세요~ 지난번에 펜 빌려쓴 A입니다 ㅎㅎ


S: 그래, 자세한건 내일 또 이야기하자.

A가 토요일에 같이 산책가자고 했는데,

나는 그날 바빠서 못갈거같아서,

J 너가 대신 가라.



(S의 카톡을 마지막으로,그 다음날 오후까지 아무런 대화가 오고가지 않았다.)



A: '바쁜가... 아무도 연락이 없네.'


(8:50 PM. 드디어 J로부터 카톡이 왔다.)















J: 미안. 오늘 일이 너무 바빴네.

토요일에 산책?

(바로 대답하고 싶은 마음이 굴뚝 같았지만, A는 일부러 카톡을 확인하지 않는다.

그녀는 "알림센터에 메시지 표시"를 "모든 체팅방"으로 설정해놨기에, 따로 확인을 하지 않아도 카톡메세지를 확인할 수 있었다. )


S: 어 - 요즘 날씨 좋으니까 나대신 다녀와.

J: ㅋㅋ 날씨 좋긴 하지.

형 토요일 안되면, 다른날에 가면 안되나?

형 스케줄 봐서 결정하면 좋을거같은데.

S: 나는 괜찮으니, 너나 다녀와.

아니면 산책 끝나고 가게로 잠깐 오던가.



(이쯤되면 대화에 참여해도 되겠다 싶었던 A는 답장을 하기로한다.)


A: 오늘 바쁘셨나봐요 ㅜ

취준생인 저만 한가한거같네요...ㅋㅋ

J: ㅋㅋㅋ 병원일은 안바쁜 날이 없어요.

A: 아무래도 그러시겠죠...

그나저나, S오빠께서도 같이 가시고 싶으시면,

다른날로 변경해도 괜찮아요!

S: 나는 정말 괜찮아 ㅎㅎ

아까 말한것처럼, 산책 다하고 가게와서

시원한거 마시고 이야기 좀 하고 가던가.

A: 아~ 그것도 괜찮은거같네요!

가게 바쁘신데 민폐만 안된다면...? 후후

S: 전혀~ 나야 반갑고 좋지.

착한 손님은 언제나 환영이야.

J: 형 가게를 거덜내줄게.

S: ㅋㅋㅋ 넌 오지마.

A: 저도 거널내는거 동참 가능요~

J: ㅋㅋ 그럼 산책은 형 없이 하고,

끝나고 가게에서 모이는걸로 하자.

S: 그래. 몇시쯤 만나?

A: 글쎄요, 저는 오후에 아무때나 괜찮아요.

그나저나 M언니는 못오실거같아요 ㅜㅜ

다른분들은 아직 연락이 없으시고...


S: 아, 그렇구나. M누나는 애기가 있으니 힘들수도 있겠네.

그럼 우리 막내동생 'E'도 같이 가면 어떨까?


J: 완전 가족모임이네 ㅋㅋ

A: ㅋㅋㅋㅋ 아 막내 동생도 계시구나~

설마 만날때마다 동생 한분씩 추가되는건 아니죠..? ㅋㅋㅋ


S: 어쩌면? 농담이고.

A도 괜찮으면, E한테 물어보고,

셋이서 조촐하게 산책하는것도 괜찮을거같은데?

A: 네, 저는 괜찮아요!


J: 오케이. 내가 물어볼게.


A: 네~ 연락주세요.






Back 목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