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정보가 유효하지 않습니다.
보안을위해 재로그인해주십시오.

송세영의 D`lish

고속도로 휴게소 생각나는 핫바와 오뎅만들기!! 송세영 (sey000) 2013-4-27  21:38:00


여기서 살면서 생각나는 한국음식이 한두가지가 아니겠지만~~~

그래도 전 길거리음식들이 그리울때가 넘 많아요.. 

떡볶이, 오뎅, 김말이같은것들이요.

또 한국에 있을땐 그다지 버닝하지 않던것들이긴 한데

너무 흔해서 그랬는지...??? 암튼 이제와 생각하니 그리운 음식들이네요.

 

그런데 또 한가지!!!

포장마차에서 팔던 떡볶이말구 생각나는건 휴게소 음식들이요.

저 통감자 구이 무지 좋아하거든요~~~

통감자에 맥반석오징어나 버터구이 오징어, 

황남빵, 군옥수수, 호두과자, 핫바 같은것들 있잖아요~~

거기에 우동도 빠지면 안되구요, 휴게소 편의점도 좋구...

 

휴게소가 딱히 좋아서라기보담 휴게소에 가면 다아~~ 있으니깐!! 

저에게는 완전 울트라 로망인 고속도로 휴게소!!

 

그런데 제가 이번 봄방학때 한국에 잠깐 다녀올일이 생겨서요,

가기전부터 한국가면 고속도로 휴게소 간다고오.....!!! 

지방갈일 없음 죽전휴게소라도 간다고오~~~ 벼르고 있었는뎀

마침!! 지방갈일이 생겼네요.

 

넘 신나서 옆에서 엄마가 그거 다 먹을거니....??? 하고 

의구심에 찬 눈으로 바라보심에도 불구하고

전 진짜 휴게소 음식 총 망라해서 다 먹은것 같아요.

 

그런데 나중에 생각해보니 제 사랑 핫바를 빼먹은거 있죠..ㅠㅠ.....

미국와서도 생각나는 핫바!!!

아 나 어쩌냐고~~~ 괴로와하다가 걍 집에서 해먹기로 했어요.

흠!! 생각보다 간단한 simple solution이 있었는데~~

( 쓰고 보니 한국말로 하면 간단한 간단한 솔루션~~ ㅋㅋ )

 

그래서 제가 한번 핫바를 만들어 보았는데요,

생각보다 무지 쉽더라구요. 

그리고 맛있구요~~

해보고 일케 좋은건 나누자!!싶어 올립니다.

혹시 저처럼 고속도로 휴게소가 그리울지 모르는 미씨님들을 위해..!

 

재료는 


오징어 몸통 반개, 틸라피아 휠레 반개, 양파 중간것 1/4개, 다진 당근 2테이블, 파 약간

전분 2테이블, 부침가루 2테이블, 계란하나, 소금 1/3티스픈, 설탕 1/3티스픈, 식용유

 


만들기

 

먼저 도미살과 오징어는 잘라서 찹퍼나 푸드 프로세서에 갈아줍니다.

생선살은 꼭 틸라피아살이 아니더라도 흰살생선이면 아무거나 상관없어요.

대구나 스와이필레, 도미,캣피쉬필레 다 괜찮아요.

생선살은 갈아서 준비해놓고~~



야채를 준비하는데 양파, 당근, 파 다 다져주세요.

그리고 한가지!!

야채는 잘게 다지는게 좋습니다.

너무 대강 다지면 튀겼을때 안에 구멍생기고 모양잡기도 안 좋아요.



그럼 다진 생선, 오징어와 야채를 섞구요,

거기에 전분과 밀가루, 설탕, 소금 넣고

계란 넣고 잘 섞어줍니다.



잘 치대고 버무리고


계란도 하나 넣어주고 다시 버무리면 반죽은 다 된거예요~~

이제 반죽은 다 되었으니 모양을 잡아야겠죠???

도마위에 만든 반죽의 1/4을 투척하고


칼이나 이런 스패츌라로 한번 판판하게 펴주구요,


사각모양이 나오게 옆을 정리해주고

꼬지를 넣고 스패튤라로 돌려가며 모양을 잡아줍니다.



그런데 말로 하면 감이 잘 안오실수도 있을것 같아요.

그렇다고 혼자 사진찍는 내가 동영상까지는 못 찍고~~~

그래서 유튭 링크 걸어드려요.

http://www.youtube.com/watch?v=4LnQLaQRMAY 

핫바의 달인이 만드는 핫바!!

한번보면 쉽게 따라할수 있구요, 그냥 대강해도 모양은 잘 나오더라구요.

요렇게 돌려가며 모양을 잡아서 쪼로록 준비.


그럼 이렇게 준비한 핫바를 튀기는데, 튀길때 기름이 온도가 상당히 중요해요.

높은 온도에서 튀기면 안은 안 익고 속은 타는 사태가 발생하므로

반드시 높은 불에서가 아니라 약간 낮은 온도에서!!!!! 튀겨주셔야 해요.



보통 우리가 새우튀김같은건 높은 온도에서 휘리릭~~튀겨야 바삭하고 맛난데요,

그렇게 하려면 기름의 온도, 또 양도 상당히 중요하거든요.


핫바는 다른 튀김과는 다르게  안의 반죽이 찰지니까 다 익으려면 시간이 걸려요.

그래서 낮은 온도에서 자글자글 튀기는게 중요하답니다.

 

또 하나 편한게 보통 튀김하면 재료가 튀겨지면서

안에 있던 수분이 기름과 만나서 뜨거운 식용유가 팍팍 튈때 있잖아요.

이거 무서워서 튀김 못하겠다~~ 하시는 분들 있으시던데,

핫바는 온도도 낮고 재료에서 수분도 안 나오니까 기름 튀는일이 없어서 좋네요.

또 식용유도 조금만 붓는게 오히려 밖은 노릇노릇 안은 잘 익는

비결이라 식용유도 많이 안 잡아먹구요.

 

암튼 이렇게 튀겨낸 핫바!! 

완성입니다~~~ 

 


간도 딱 적당하고~~ 

먹었을때 밖은 쫄깃하고 안은 말랑하면서 오징어의 감칠맛이 

그대로 살아있는... 그런 맛이예요.



그런데 생선살과 오징어를 아낌없이 써서 그런지

핫바보담 백화점 지하에서 하나에 3500원에 파는 수제오뎅같은 맛이예요.

잘몰랐는데 핫바와 수제오뎅의 미묘한 차이가 생선의 양이었나보네요.

암튼 생선살이나 문어 많이 들어간게 밀가루 많이 들어간거 보담 맛있겠죠, 뭐.

그런거였어~~~ 

 


암튼 정말 일케 만들기 쉬운것 줄 몰랐어요.

양은 위에 분량대로 하심 핫바 네개 나와요~~~

 

그런데 저도 위의 재료대로 만들고 나니

오징어반마리하고 도미살반개가 남았잖아요.

핫바 만들고 나서 자신감이 대폭 상승한 저는 남은걸로 오뎅을 만들기로 결심!!

 위의 재료에 감자전분과 부침가루만 조금씩 양을 더해서

반죽을 만들고 숟가락으로 쪼끔씩 떼어서

 낮은 온도에서 튀겨주었답니다.

숟가락 한개로 반죽뜨고 다른 숟가락으로 그냥 밀어주었어요.

 

그랬더니 이런 못난이 오뎅이 탄생~~~

요거 어렸을때 시장에서 근에 얼마에 팔던 그런 오뎅이랑 똑같지 않나요???



 호옷~~ 완전 오뎅계의 도플갱어라고~~ 혼자 신기해 하면서 

왔다리 갔다리 하면서 집어먹고.. 또 먹궁~~

따뜻할때 먹으니 겁나 맛있었어요.

어렸을때 시장에서 사던 오뎅생각도 남시롱..ㅎㅎ



요 오뎅은 저녁에 양파넣고 벨페퍼넣고 볶아먹었는데

그렇게 먹어도 맛있더라구요.


핫바만드려다 수제오뎅 된 사연....ㅋ

한번 만들어보니 알겠는게 아마 파는 오뎅들은 

생선살 많이 안 넣고 밀가루랑 전분으로 채우고 감칠맛은 MSG로 내는것 같아요.

 

튀기는 거라 기름도 어떤걸 쓰는지 찜찜했는데

이제부턴 집에서 만들어서 저도 먹구 친구들도 갔다주고 해야겠어요.

친구한테 전화로 나중에 오뎅갔다줄게~~했더니 

순대도 모자라서 이젠 오뎅도 만드냐구..???  

듣구보니...아...나  그런가??? ㅋㅋ.... 

그래도 이 오뎅은 정말 파는것보담 맛있다구 일단 먹어보구 말하셩~~ 했네요.

 

오뎅하나가지고 넘 길게 얘기했나요??

다 이게 한국에서 고속도로 휴게소 들렸다 핫바 못 먹어서 시작된건데..

그래도 다른 건 다 섭렵했다는..ㅎㅎ....

통감자랑~~



호두과자~~~



황남빵~~~



버터구이 오징어까지~~~


 

가끔 드라마보다가도 고속도로 휴게소 장면만 나오면 아직도 한국이 가고 싶어요..ㅠㅠ



Back 목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