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정보가 유효하지 않습니다.
보안을위해 재로그인해주십시오.

연예

이민우, 26억 사기→母 치매 증상에 오열 "집 비밀번호도 까먹어 충격" (`살림남2`) 107.--.234.2 2024-6-9  12:34:51
'살림남2' 이민우가 엄마의 치매 전조 증상에 눈물을 보였다.

8일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살림하는 남자들2'에서는 치매 전조 증상을 보이는 이민우의 엄마 모습이 담겼다.

부모님과 함께 살고 있는 이민우. 이민우의 부모님은 새벽 5시 반부터 아침을 먹으며 하루를 시작했다. 아빠에 이어 이민우 역시 이민우 엄마의 찌개 간이 짜다고 했다. 이 가운데 이민우의 엄마는 립스틱을 주방에 두는 등 계속 정신 없는 모습을 보였고 이민우는 "그렇게 계속 깜빡깜빡하는 거냐"고 걱정했다. 심지어 행주 삶은 냄비를 까먹어 행주를 태워버렸다. 전날에도 그랬다고.

엄마는 "가스레인지에 뭐 올려놨다 하면 TV보다가 100% 까먹는다. 생각이 안 나"고 토로했고, 이민우는 "깜빡깜빡하는 게 최근에 심해져서 속상하더라"라고 걱정했다.

외출하고 나서도 휴대폰과 지갑을 두고 온 이민우의 엄마. 결국 약속까지 못 갈 정도였다. 이민우의 엄마는 아쉬운 마음에 아빠를 먼저 보내고 산책을 하겠다 했다.

하지만 3시간이 지나도 엄마는 돌아올 기미가 없었다. 핸드폰도 집에 두고 와 연락할 방법이 없는 상황. 엄마가 걱정된 이민우는 엄마를 직접 찾으러 나갔다. 그러나 엄마는 공동현관문 앞에 있었다.

이민우를 보자마자 엄마는 "들어가지도 못하고 내가 왜 이러냐. 나 여기서 오랫동안 있었다. 내가 왜 이렇게 됐냐"고 눈물을 흘렸다. 공동현관 비밀번호를 까먹어서 30분 동안 밖에서 기다렸던 것. 이민우는 "엄마 괜찮아. 호수를 누르면 되잖아"라고 달랬지만 엄마는 "호수도 기억이 안 났다"고 밝혔다. 서럽게 우는 엄마의 모습에 이민우 역시 눈물을 보였다. 이민우는 "엄마 눈물을 보는데 (눈물을) 안 날 수가 없다. 엄마의 그런 모습이 처음이라 놀랐다"고 밝혔다.

결국 누나를 호출해 심각한 상황을 알린 이민우. 이민우는 "살면서 제일 충격적인 모습이었다"고 속마음을 고백했고 누나 역시 "작년에 벚꽃놀이 보러 간 거 기억 안 나냐 했는데 기억이 안 난다더라. 작년 일인데 기억을 전혀 못한다"고 밝혔다.

누나와 대화 끝에 이민우는 엄마에게 치매 검사를 권유했다. 이민우는 "검사가 필요한 거 같다. 알츠파이머 검사 간단하니까 해보자. 자기 집에 못 들어간 게 말이 되냐"고 권유했고 거부하던 엄마는 결국 치매 검사를 받으러 갔다.
Back 목록 Top